'달려라 토끼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0.12 달려라 토끼야

달려라 토끼야

인용 2010.10.12 00:12

"어, 어, 어!" 토끼는 소리를 치고, 자기의 누이를 감싸려고 일어선다. 어머니는 비웃으면서, 급히 일어나 사라진다. 그들은 두 집 사이의 좁은 공지에 와있는데, 그와 소녀 두 사람 뿐이다. 소녀는 제니스 스프린저다. 그는 자기 어머니에 대해 설명을 해보려고 애를 쓴다. 제니스의 머리는 그의 어깨를 유순하게 쳐다본다. 그녀를 팔로 껴안을 때 그는 그녀의 두 눈에 핏발이 서려 있는 걸 알아챘다. 두 사람의 얼굴이 가까이 있지는 않아도 그는 여자의 호흡이 눈물 때문에 뜨거워져 있음을 느낀다. 두 사람은 저지 산의 레크레이션 홀 뒤로 와 있다. 뒤에는 잡초가 무성하게 자라나 있고 자꾸 밟아서 굳어진 벌거숭이 지면이 있고, 지면에 묻힌 깨어진 유리병 조각이 눈에 띈다. 벽 쪽에서 두 사람은 확성기로 펴져 나오는 웃음을 듣는다. 제니스는 핑크색 무도복을 입은 채 지금 울고 있다. 그는 심장이 마비된 것 같음을 느끼면서 어머니는 '나'를 지금 붙잡고 있을 뿐이라고 되풀이해서 말해보지만, 소녀는 계속해서 울고 있으며 그가 두려워하던대로 그녀의 얼굴이 일그러지기 시작하고 피부가 천천히 뼈에서 뭉그러지기 시작한다. 한데 거기서 뼈는 더이상 밖으로 드러나지를 않고 밑에서 비져나오는 것은 좀 더 녹은 것뿐이다. 그는 두 손을 컵모양으로 오므리고 그 녹아내리는 것을 받아 다시 맞추어 놓아볼 생각을 한다. 그러나 살이 그의 손바닥에 둥글게 방울져 떨어지자 고기가 그 자신의 비명때문에 하얗게 변하고 만다. 

달려라 토끼야, 존 업다이크, p94



몸과 마음이 맥을 못 추리는 그런 꿈. 요즘 자주 꾼다. 
Posted by 브로콜리너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