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하여

일상 2015. 5. 15. 19:46

 



리베카 솔닛의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에서. 



머릿속을 환하게 하는 말들. 근래 만난 그 어떤 문구들보다 좋았다. 그리고 내가 아직까지 이런 말에 설렐 수 있다는 것이 기쁘다.  



Posted by 브로콜리너뿐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ohmyisland.tistory.com 마쿠로스케 2015.05.19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름이 돋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