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曰
당신이 정말 내 짝이었으면 좋겠어

女曰
그 짝이란 게 뭐예요?

-평생 이 기집 저 기집 신경 쓰느라 피곤해하지 않고
 한 사람이랑 결정하고 조금씩 조금씩 사랑의 금자탑을 쌓아가는 거
 자기 경멸하는 걸 포기하고 사람이었다가 동물이었다가 왔다갔다 하지 않고
 그냥  사람으로 쭉 살아가는 길이 짝이랑 사는 길이에요

-근데, 그냥 오늘만 할래요. 난 꼭 오늘 하루만 사랑할거야. 뭐 어때요, 내 인생인데.
 그리고 난 결혼했잖아 그냥 오늘 이렇게 같이 있을 수 있는 거에 감사해요 우리.

-전 정말 당신이 제 유일한 짝인 것 같아요. 사람의 대부분의 불행은 제 짝을 찾지 못 해서 오는 거거든요.
 돈도 아니고 열등감도 아니고 성공을 못 해서도 아니에요.

-고마워요 무지 고마워요

-아, 이렇게 만나면 알게 될 걸 왜 당신을 안 찾았는지 모르겠어요

-사람들은 미룰수 있는 건 끝까지 미루고 살잖아요, 죽을 때까지.

-정말 살아있는 구체적인 사람을 만나야 그 사람을 통해서 구원을 받는건데,
 저한텐 당신밖에 없는 것 같아요.

-무지 고마워요.

-거짓말이라도 말해줘요, 지금이라도. 당신 내 짝이죠? 이렇게 말해줘요.

-안 돼요. 거짓말하긴 싫어요.
 지금에 감사해요. 너무 좋잖아요. 이렇게 보고 같이 안을 수 있는.

-욕심이 난다니까요.

-욕심내지 마요.




재밌어라.



Posted by 브로콜리너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