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너를 이해 못하겠다'라고 말하는 가장 나를 이해해주는 엄마는
얼마나 마음이 아플까 '그래 빨리 집에 들어가라' 빨리 전화를 끊어버리려는 엄마에게
내가 할 수 있는 말이라곤 '잠 푹 자는게 최고다 그래야 혈압이 내려가'

알딸딸한 술 기운으로 내딛는 발자욱엔 범벅된 눈물이 배어난다
솔파미레도시라솔 솔 솔 그렇게 아무도 모르게 음을 내려 가며 침연한다

견딜 수 없는 건 아니다 내가 '고민이야'라고 말하는 것들은 내 표정을 만들기 위한 말일 뿐이라는 생각이.
그래..나는 얼마나 내 고민들에 충실했던가
나는 내가 헤어날 수 없는 늪이 되기를 바라지만 나는 나를 즐길 뿐이다
결국 나는 침연하는 시간들을 즐기고 있다




'추격자'를 보았다. 세상은 얼마나 허술한 것인가. 물이 흐려지면, 어항이 깨어져 버리면 죽고 마는 금붕어처럼 너무나 약한 개인들. 그런데 우리 금붕어가 될 수 밖에 없는 걸까.
겨우 살아 돌아온 미진을 기어코 따라가는 죽음의 운명, 피튀는 수없는 망치질이 퉁퉁퉁 내 마음에 못질을 해댄다.  

하지만 미진의 어린 딸에게 무슨 일있으면 연락해 라고 명함을 내미는 따뜻한 사람, 수많은 컷들로 몰아치는 긴박감 속에서도 그런 장면들은 오래오래 남는다.
노력하면 좋아질 수 있는데 무서워서 못살겠다 하지 않아도 되는데, 사회가 시스템이 허술하니까 우리 노력하면 되는데, 우리가 노력하면 세상은 더 좋아질 수 있어.

영화는 얼마나 많은 가능성들을 보여주는가 그리고 그걸 기어코 배제해나가며 얼마나 위험하게 살아가는 인간들의 모습을 보여주는가.
그렇기에 노력하면 세상은 좋아지는 것. 극장을 나서 반짝이 햇살을 보며, 나아질 수 있는데.. 중얼거리며.

집에 가기 무서워라는 친구의 말이 귀에 밟히는, 집에서 음식을 함부로 시켜먹지 못한다는 여학생들 이야기를, 지하철역에서 집까지 달려가는 여자의 이야기를.
경찰서 형사과장이 일 그만두고 운영한다는 강남의 여대생안마사집 그래서 불법이라도 아무도 건드리지 못한다는 이야기를 줄줄 해주던 알바집 사장님, 외로움에 어쩔 수 없이 그런 곳을 찾아가지만 나보고는 조심하라던 사장님, 영화 시티 오브 갓에서 복수에 복수를 거듭하며 마을을 살인의 공포로 몰아가는 갱들을 최후에 눈 감아주는 경찰을, 그 경찰 뒷거래 사진을 찍은 주인공이 신문에는 싣지 않은 장면,

술 기운에 머리가 너무 아프고 나는 잠들고 싶지 않고.



Posted by 브로콜리너뿐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