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일상 2012. 1. 13. 23:16

그렇게 살 수 있을 거야, 하며
머리로만 생각하며 살다가 
직접 겪게 되자 
정작 허우적 대는 한 사람이, 

의식이고 나발이고 그런 거 없이
그냥 어찌저찌 채이게 되는 사건들에
대처하면서
결국 그렇게 살고 있는 사람을 상상하다 잠들었고

서글프고 슬픈 꿈을 꾸었다

깨고나니 눈물이 도로롱 매달려 있었다

이것은
사랑에 관한 이야기 

Posted by 브로콜리너뿐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