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닥이 차갑진 않나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5.29

일상 2010. 5. 29. 12:30


잡지 BRUT에서 본 사진작가 안선미의 작품.

따뜻하게 슬프다. 슬프게 따뜻하다.
언젠가 어떤 소설에서 베껴 두었던 문구가 떠올랐다.



나는 그저, 이 땅에 사람으로 태어나서 사람처럼 살다가 가는,
그 이상은 아무 것도 없는 것으로 비쳐지기를 바란다.
내가 원해서 태어난 것도 아니다.


Posted by 브로콜리너뿐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